잡다;miscellaneous

from Moi/여 행 2014. 2. 22. 02:14








miscellaneous

잡다

열쇠들, 마카로 아무렇게나 그린 글자와, 

다리의 그림자, 앞서 걷는 사람의 그림자와 뒷서 걷는 사람의 그림자가 이루는 

선의 잡다






SONY NEX-3N

흑백변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마인강에 들르기 전에 일단 점심을 먹으러 시내로

노천 식당에서 하늘보고 한컷! :) 






역시 머니머니해도 여행의 묘미는 먹부림이조

으어. 이 햄버거 진짜 맛있었는데 :) 아주 큼지막한 감튀와 세트였는데

소오-쓰는 예전에 케첩과 마요네즈를 섞었던 추억의 맛이더라 후후






도시를 아무렇게나 한컷 찍고 마인강으로 이동






저거 백조지? 오린가?






생각하는 사이에 그녀는 멀어져갔다






알 수 없는 글자가 다리에 






다리 위에선 유람선도 보이구요






다리위에서 마인강이 흐르는 도시풍경은 이렇구요






다리는 요렇게 생겼습니다 






아니 이거슨! 

남산에서 보던 그것 아니여!!

이 무슨, 만국 공통의 자물쇠장난이란 말인가






Saskia & piedro 

아직 행복합니까?






BEATA KOCHA YANKO

YANKO KOCHA BEATE


정확히 한 철자만 달라졌다. 저거 무슨의미일까

한참을 앉아 고민했다. 암호일까 이거?







Kim & Piit 

국제 결혼 커플인거냐!

뒷쪽 뜨개로 만든 주머니 모양 새가 곱다






ARE YOU SCARED OF THE DARK

어둠이 두려우십니까?






해결방법은? 손잡고 걷기

나이든 커플의 늦은 산책 :)






독일의 집들엔 이렇게 조그맣게 테라스들이 다 있더라

참 예뻤다 






오솔길을 떠오르게 하는 독일의 도로






아무렇게나 생긴 작은 돌블럭들






그리고 그 곳에 발딛고 있던

그 시간의 나







SONY NEX-3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okok1.tistory.com BlogIcon 창고55 2019.02.15 17:3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프랑크푸르트 시내 관광

표지판 친구처럼 씩씩하게 

도보로 구경했습니다(음?)




구시가지의 청사가 있는 광장에 도착

전방 왼쪽에 있는 계단계단한 건물이 구 시청사 '뢰머'

18세기 신성로마제국 당시 '카이저 돔'에서 황제 대관식 후

축하연을 하던 장소라고 하네요 

우와-



 



유럽에 오면 늘 이런게 부러웠어요

야외에서 볕쬐며 커피한잔 할 수 있는 식탁들

꽃이 싱그럽습니다





오래된 연인의 휴식

(어째 할아버지가 벤치 가장자리로 한껏 밀려난것 처럼 보이는건 기분탓이겠조...;)





정의의 여신, 유스타치아

왼손엔 저울을, 오른손에는 검을 들고 시청을 바라보고 있다고 함미다

이 때도 공직자 비리가 문제였... 아 아님미다

1610년에 돌로 지어졌다가 1887년 청동으로 다시 지어졌다고





누군가 인사함 ' 여어-'





누구냐 넌.





다소 민망한 하방샷으로 인사를 대신하지





날씨가 좋았슴미다





여전한 붉은 신





쓸데없는 샷으로 마무리 합니다







SONY NEX-3N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도시 여기저기 걸어다니다가 따가운 시선을 느끼고 올려다보니! 





아, 앙녕... 

두루미 한마리가 나를 내려다보고 있긔 ㅇㅅㅇ...





ZUM STORCH 라고 적혀있는데 

저 아저씨, 한 손엔 건물, 다른 한손엔 엇! 

아까 그 두루미닼!! ㅋㅋㅋ





두루미만 내려다보는게 아님! 

유니콘도 내려다봄!! 

내려다볾의 도시, 프랑크푸르트! 





참 다소곳이도 앉아있다 ㅋㅋ





SONY NEX-3N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독일2일째] 죽음

from Moi/여 행 2014. 2. 7. 12:46






시내 성당에서 봤던 가장 인상적인 공간을 소개하려고 한다

예수님의 죽음을 기리고 성체를 조배하는 곳이라고

한글이 제일 앞에 있는게 신기했다

독일에서 한글을 보니 얼마나 반가운지





인상적이었던건 다름 아니라 이 그림이다 

보자마자 단번에 내 시선을 사로잡아 버린

몸은 저렇게 흑백으로 표현된 단순한 그림으로 돼있고 

얼굴부문엔 실제인지 아닌지모를 골이 걸려있다

예수님의 죽음 위에 매달린듯한 세 사람의 그림이라니

추측으로는 예수님과 양쪽의 강도를 표현한 것 같기도 했는데

단순히 미술작품인건지 저 골은 누구의 것인건지 물어보고싶었지만 아는 바가 없어 답답했다

어떻게 이렇게 표현할 생각을 했을까





죽음, 

그리고 조배






SONY NEX-3N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도 변함없이 표지판을 찍고 있네

잘한다 잘해





X 밟지 말라는 뜻일까? (그럴리가...)





독일에 있는 동안 이 붉은색 외투와 붉은 가죽신을 신고 다녔다

오른쪽에 맨건 자그마한 카메라가방 :) 





핀을 달리해서 신발을 잡아보면

그러쵸... 맨발! 





프랑크푸르트 시내를 거쳐 성당(카이저 돔)으로 갔는데

요런 재기발랄한 디-피-가 보인다

청년, 앙영? ㅋㅋㅋ





전구모양의 조명

밤에 보면 예쁠것 같긔





프랑크푸르트 시내에 있는 성당

카이저 돔, 프랑크푸르트 대성당이라고도 불린다고

고딕양식의, 신성로마제국 황제의 대관식이 거행되던 곳이라고 한다

여튼 성당 도착! 





성당 앞에도 표지판이 있네요 훟훟





알 수 없는 그래피티도 슥슥

RESQ 라고 쓴것 같은데





초를 밝히는 방식을 보니 

길찾는 교회 식구들 생각도 나고 

교회 예배도 생각났습니다 

장로교에서 30년 예배드렸지만 예배때 초를 켤 생각은 왜 못했을까

이제서야 이런 전례들에 눈이 뜨이기 시작해서 다행이야





성수에 먼지 떠있어요 신부님





역시 성당 내부에도 많은 조각들과 석상이 있었습니다

개신교에선 우상화된다고 싫어하지만

난 좋더라

기억할 수 있고 기릴 수 있고 사유할 수 있잖아 





저 높은곳에 계신 분도 있고 





이렇게 문옆에 서 계시기도 하다

아저씨 눈이 희번득해요 

밤에 보면 무섭겠긔





전에 자캐오신부님한테 들은것 같은데 

열 몇가지로 그려진 성화이야기

그거 맞을까? 





천정쯤 매달려계셔서 줌-을 해서 겨우겨우 찍어야 했던 청년

역시 줌을 했더니 화소가 ㅜㅅ ㅜ 이럴땐 DSLR이 땡기지만

아마 무거워서 팔 나갔겠지





돌무덤 앞의 석문처럼 생긴 문

실제로 열 수 있는걸까 궁금해서 슥- 밀어보기도 했지만 움직이지 않았숴

얼른 뒤돌아 누가 보지 않았는지 확인했다 키득키득- 






SONY NEX-3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