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아는  동생 하나는

비가 오면 내 생각이 난다고 했다

비오는 날이면 창문에 붙어서 떨어질 줄 모르던 내 모습이 떠오른다고

지금도 비가 오면 창문에 붙어있다

창문을 때리는 빗소리도, 그 모양도

항상 내겐 새롭고 설레는 경험




himatic F



'C a m e r a O b s c u r a > R F'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떤 카메라  (0) 2010.09.28
애증의 악기  (0) 2010.09.27
결국 내가 산건 메뚜기  (0) 2010.09.26
안녕  (0) 2010.09.25
눈오는 날  (0) 2010.09.08
비오는 날  (0) 2010.09.08
차가운 커피 한 잔이 필요한 순간  (2) 2010.01.23
계단에서 멈칫..  (0) 2010.01.23
생필품  (2) 2010.01.21
빼꼼  (0) 2010.01.14
꾸물꾸물  (0) 2010.01.14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