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힐끗]도착

from Moi/여 행 2014.02.03 11:05





성큼. 독일 땅에 발을 내딪었다. 

빨간색 가죽신. 그리고 듀티 프리 비닐 백. 독일 안녕. 





기상이 남다른 독일 아주머니도 안녕. 





독일은 차의 나라. 공항에서 차 판다.





그래도 공항엔 영어가 병용 표기되어있지만... 앞으로의 여정은 멘붕 그자체. 

표지판을 아무 것도 읽을 수 없더라고. 





요런 센스. 귀엽다. 해맑기가 초딩소녀 못지 않던 카운터 아저씨의 미소를 뒤로 

숙소 침대에 놓여있던 캔디에 피식- 삐져나오는 웃음. 





힐끗보고 왔다고 표현하는게 좋을 정도로 짧았던 독일 기억 스팅을 시작합니다. 

어휴. 인중 미남이셔. 그냥. 







+

모든 사진은 필름이 아닌 디지럴- 

sony nex-3n 으로! 

이, 반역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river80.tistory.com BlogIcon 청연이 2014.04.05 10:5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미나님^^ 독일 포스팅마다 내려다보는 시선(신발)이 꼭 있군요 한국을 떠난 것에 대한 즐거움??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