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적부터

답답하고 우울해지면 어딘가 쳐박히곤 했지

아무도 못찾게 도망가버리곤 했지


어릴때는 

그게 늘 통영의 앞바다였는데

이젠 내 앞에 바다 따윈 없다

빡빡한 도시 빌딩숲과

갑갑한 성냥갑 같은 공간들 뿐 


그래도 숨어들어야 했다 

아침에 책과 카메라를 들고 들어가

책은 다 읽고

카메라는 몇 컷 깨작깨작 누르다 나왔었다


저게 올해 초인데

상황이

달라지지 않는다

아무것도 손에 잡히지 않는다


뭐가 문제일까  

무기력하고 낭비스러운

내 청년기 최대의 슬럼프




natura s
흑백 전환

agfa vista 100






'C a m e r a O b s c u r a > P & 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가다  (0) 2012.02.12
두갈래 길  (0) 2012.01.20
self shadow  (0) 2012.01.18
XXXXXXXXXXXXXXX  (0) 2012.01.11
정차  (0) 2012.01.10
슬럼프  (0) 2012.01.08
self portrait  (0) 2012.01.08
카메라  (0) 2012.01.06
앉아서 쉬었다 가요  (0) 2012.01.05
쿵,쿵,쿵,  (0) 2012.01.05
닫아서 미안  (0) 2012.01.0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