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직한걸 좋아한다

아니, '솔직히 말하면'  좋아한다기 보다

마음을 숨기는 법을 잘 몰라서,

너무 쉽게 '이게 내 속이요~' 하고 훤히 내보여주곤 한다 


이런 내 솔직함이 어떤이에게는 참 신선하게 다가오는지

관심의 대상이 되기도 하고, 때론 호기심의 대상이 되기도 하는데 

가끔, 누군가에겐 만만함으로 읽힐 때

내 마음은 조금 상처를 받는다 



사람들은 고맙게도 같이 있으면 편안한 사람이라고 말해준다

누군갈 편하게 만든다는건 그 자체만으로 참 큰 장점이기에 그렇게 말해주는 사람이 고맙고

또, 내가 경계를 풀고, 마음을 여는만큼 상대방도 그렇게 해주는 것 같다고 느낀다

그리고 난 사람들이 스스럼없이 그렇게 해줄때 고맙고 기쁘다
 


앞으로도 난 솔직할거다 

아니, '솔직히 말하면' 그게 천성이라 

나를 속이고 남을 속이는걸 잘 못하기 땜에 그렇다 


그치만 그래서 나를 '막 대해도 되는 사람' 쯤으로 생각하는 분들이여,

여러분들에게 이 말은 꼭 해주고 싶다  

내가 당신에게 마음을 보여주는건 

당신에게 덜 중요하게 취급받고, 덜 가치있는 사람이 되고 싶어서는 아니다

나는 그런 취급을 받을만큼 덜 중요하고 덜 가치있는 사람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그래서라기 보단,  내가 당신에게 마음을 쓰는건

그저, 당신이 나에게는 귀한 사람이라서 그렇다... 그 뿐이다.

부디, 그런 내 마음 정도는 헤아려주었으면 좋겠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Wonjae 2010.12.07 01:1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사람들은 편해지면 도를 지나치는 실수를 하곤하지. 그때가 가장 중요한 순간인줄도 모르고.. 너무 맘에 담아두지 말공 과감히 싹뚝 자르는 용단을 내리는건 어떠신지~ 웃으며 삽시닷~ 미나양^^

    • Favicon of https://la-pluie.tistory.com BlogIcon Michael Jo 2010.12.19 01:0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응. 고마워오빠.
      나도 늘 좋은 마음으로 사람들을 대하면서 살고싶어
      근데 때론 나도 화를 참지못하고 이렇게 되네.
      내 홈피인데도 오랜만에 이렇게 와서 오빠 글을 보니까 힘이나네. ^^ 땡큐.